• 아시아투데이 로고
졍의선 현대차 회장, 인도네시아 정상 만나 “미래차 생태계 만들겠다”

졍의선 현대차 회장, 인도네시아 정상 만나 “미래차 생태계 만들겠다”

기사승인 2021. 10. 25.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니, 강력한 EV산업 육성·친환경정책 추진
현대차, 아세안 최대 자동차시장 공략 의지 밝혀
인도네시아 전기차 행사 (2) (1)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함께 현지시간 25일 자카르타 엑스포 컨센션센터에서 전기차 전시물을 둘러본 뒤, G80 전동화 모델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 인도네시아 투자부 유튜브 캡처.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만나 현지에 미래차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전기차 비전과 수소사회 로드맵을 공개하고 친환경 정책을 펴는 현지에 맞춤형 전략을 펴겠다는 어필이다.

정 회장은 2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정부가 주최한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 행사에 참석해 현대차그룹의 미래 비전을 설명하고 인도네시아 정부와의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밝혔다.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미래 전기차 로드맵과 친환경 정책을 공개하는 자리로, 인도네시아 주요 부처 장관들, 박태성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 회장은 “자동차 산업의 급격한 변화 속에서 차 안에서의 다양한 경험과 가치가 더욱 중요해지고, 깨끗한 지구환경을 위한 전동화로의 빠른 전환이 요구되고 있다”면서 “현대차그룹은 고객의 시간을 더 가치 있게 만들고, 인류의 자유로운 이동과 평화로운 삶을 실현하고자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인도네시아 전기차 행사 (1)_유튜브 캡쳐 (1)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25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정부 주최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 행사에 참석해 인도네시아 전기차 생태계 조성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제공 = 인도네시아투자부 유튜브 캡처.
정 회장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관심과 아낌없는 지원으로 공장 건설은 순조롭게 준비돼 내년 전기차 양산을 앞두고 있으며, 전기차 배터리 생산 공장의 기공식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말했다. 이어 정 회장은 “현지 파트너사들과 협력, 기술 육성 지원 등 다양한 협력 프로그램과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인도네시아와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정 회장은 또 인도네시아가 전기차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데 기여하는 차원에서 현지 EV 생태계 구축에 적극 나서겠다고 피력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 전기차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고, 관련 산업이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충전 인프라 개발 및 폐배터리 활용 기술 분야에 적극 참여하고 협력하겠다”고 했다.

현대차그룹이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 분야 리더십 확보에 공을 들이는 것은 인도네시아가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서 정부 차원의 선제적인 전동화 추진과 강력한 EV산업 육성 의지를 내비치고 있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 시장을 선점, 친환경 선도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이를 바탕으로 아태지역 전기차 시장으로 공략 범위를 확대해 나가겠다는 복안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정 회장은 인도네시아의 수소사회 구현을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가 함께할 것을 제안했다. 신재생에너지 잠재력이 풍부한 인도네시아와 수소 활용의 선도 기업인 현대차그룹이 수소 생태계 구축에 힘을 모은다면 미래 세대에 깨끗하고 지속가능한 환경을 돌려줄 수 있을 것이라는 취지에서다.

인도네시아 전기차 행사 (3)_유튜브 캡쳐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함께 전기차 전시물을 둘러본 뒤, G80 전동화 모델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 인도네시아 투자부 유튜브 캡처.
정 회장은 또한 인도네시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행정수도 프로젝트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미래 사업에도 현대차그룹이 참여할 준비가 돼 있음을 강조했다. 본행사 시작에 앞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정 회장과 함께 아이오닉 5와 G80 전동화 모델을 비롯, 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기 ‘E-Pit’,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등 전기차 관련 전시물을 관람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최근 2040년부터 전기 오토바이, 2050년부터 전기차에 한해서만 각각 판매를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히는 등 강력한 친환경차 정책을 펼치고 있다. 현대차는 내년 초 본격 가동에 들어갈 인도네시아 현지 공장 가동을 위해 막바지 양산 준비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9월에는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셀 합작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