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자원공사, ‘2021 국제하구심포지엄’ 개최 낙동강 생태계복원 알린다

수자원공사, ‘2021 국제하구심포지엄’ 개최 낙동강 생태계복원 알린다

기사승인 2021. 10. 26.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28일까지 최근 생태적 가치와 함께 활용 방안이 새롭게 화두로 떠오른 낙동강 하구의 복원과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부산 아난티힐튼호텔에서 ‘2021 국제하구심포지엄’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하구의 특성과 이용, 복원 및 관리, 미래가치를주제로, 하구 관련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해외석학들과 국내 학계 및 기관,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일부 참가자들은 온라인으로 참가하며,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시청할 수 있도록 유튜브 생중계도 진행할 계획이다.

심포지엄 첫째 날 26일해외 석학 및 국내 참가자 20여명과 함께 현재 4차 개방 중인 낙동강하굿둑과 인근 지역을 방문해 동아시아의 주요 철새도래지이자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생태지역으로서의 낙동강하구를 직접 체험하는 일정을 가졌다.

특히 낙동강 하구의 대표적인 생태지역인 갯벌을 둘러보고 인근 섬인 진우도에서 해안사구를 걸으며 기수역 생태계 체험을 통해 낙동강 하구의 생태적 가치를 직접 체험했다.

27일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의 심포지엄 개회식을 시작으로 국내외 석학들이 ’하구연구의 국제적 방향성‘ 및 ’한국의 하구복원 및 관리‘에 대한 기조강연을 하고 ’하구의 환경‘, ’하구의 이용‘을 주제로 세션이 열릴 예정이다.

심포지엄 마지막 날 28일 지속가능한 ‘하구의 복원과 관리’ 및 하구 통합물관리, 스마트도시와의 연계 등 새로운 ‘하구의 미래가치’에 대한 논의가 예정돼 있다.

박재현 사장은 “낙동강하구 생태계 복원은 기존의 물관리 패러다임을 넘어 새로운 미래가치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정부와 지지체, 시민사회와 함께 성공적인 통합하구관리 모델로 자리매김해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방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