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생활속 수묵공연 인기

기사승인 2021. 10. 27. 12: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레스텔라 등 ‘노을콘서트’, 차이킴 ‘수묵패션쇼’ 큰 호응
전남도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열리는 목포 주전시관과 진도 전시관 일원서 수묵패션쇼와 노을콘서트가 열렸다./제공=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남악 이명남 기자 =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전시 일변도에서 벗어나 관람객 및 자연과 함께 즐기는 생활속 수묵의 마지막 장르인 ‘수묵패션쇼&노을콘서트’를 기획, 목포 주전시관과 진도 전시관 일원에서 온라인 공연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27일 전남도에 따르면 ‘수묵노을콘서트’는 2015년 KBS 국악대상 그룹인 ‘바라지’와 불후의 명곡과 팬텀싱어를 통해 국민가수로 인정받은 ‘포레스텔라’가 꾸민 공연이다. 진도 운림산방에서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무대를 선보여 코로나19에 지친 국민을 위로하고 있다.

‘수묵패션쇼’는 tvN 드라마 ‘미스터썬샤인’ 등 다수의 영화·드라마에서 의상 연출자로 참여한 세계적 한복 디자이너 김영진이 연출을 맡았다. 수묵의 아름다움을 담은 한복의상을 입은 모델의 다이내믹한 워킹과 수묵비엔날레 주전시관 작품을 콜라보해 수묵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 영상은 전남도 공식 유튜브 채널 ‘으뜸전남튜브’와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누리집에 게시했다. 영상게재 하루 만인 26일 영상 조회 수 1만 명을 돌파하는 등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천영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사무국장은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온라인 전시문화와 차별화한 행사가 되도록 ‘수묵패션쇼&노을콘서트’와 같은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더욱 대중적이고 세계적인 행사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는 31일까지 두 달간 펼쳐지는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코로나19에 대응한 온라인 전시, 사전예약제, 정부 미술관 기준보다 한층 강화한 인원 제한 등으로 ‘안심 비엔날레’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수묵체험, 수묵아트마켓, 수묵퍼포먼스, 30만 명 돌파 기념 송가인 이벤트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 당초 목표인 30만 명을 훌쩍 넘어 흥행 성공을 이어가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