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과수생산·유통지원사업 연차평가 전국 1위 선정

기사승인 2021. 10. 28. 0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실 취급액 15.7% 증가한 5443억원 달성
조직화 취급액 21.8% 증가한 968억
원 달성
(5)_도청정면
과수생산유통지원사업 ‘전국 최우수’ 쾌거를 이룬 경북도청/아시아투데이DB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실시한 ‘2021년 과수생산·유통지원사업 연차평가’에서 전국 1위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과수생산유통지원사업이란 과수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고품질 과실 생산에서 유통에 이르기까지 필요한 일련의 단위사업들을 통칭하는 사업이다.

이번 연차평가는 매년 과수산업발전계획을 추진 중인 전국 18개 사업시행주체를 대상으로 사업이 목적에 맞게 추진되는지를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평가했다.

올해는 각 사업시행주체마다 제출한 실적보고서를 토대로 시행주체의 역할과 성과, 예산집행 실적, 취급액·수출·공동마케팅 실적 등 과수FTA기금 사업 전반에 대한 서면평가, 현장평가 등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종 결과가 확정됐다.

도는 사업시행주체(경북연합마케팅추진단)의 연간 과실 취급액이 전국 최대 규모임에도 지난해 보다 15.7% 증가한 5443억원이란 성과를 달성했고 조직화 취급액(공동계산·계약매취)도 지난해와 비교해 21.8% 증가한 968억원을 달성했다.

또 ‘행정-사업시행주체-참여조직-참여농가’간의 유기적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경북 광역공동브랜드인 ‘데일리(daily)’ 상품의 판매를 활성화하고 생산농가조직 육성을 통한 통합마케팅을 내실화한 점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도는 ‘daily’ 상품 온라인판매 전담팀을 경북연합마케팅추진단 직영으로 전환해 운영해 새로운 마케팅 추진방식 도입, 저품위 사과 시장격리 수매를 통한 사과가격 안정 도모, 과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생산 여건 개선, 꾸준한 소비지 판촉행사를 통한 브랜드 홍보 등의 과수정책을 펼쳤다.

김종수 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내년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 공모사업에서 전국 최다인 12개소 선정에 이어 이번 평가결과로 전국 과수산업의 선두주자임이 입증됐다”며 “생산자 조직혁신, 생산혁신, 유통혁신 등을 내년에 수립할 과수산업발전계획에 담아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