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뉴스] 애 데리고 카페에서 쫓겨났습니다...“노키즈존 리스트 공유가 영업 방해?”

[카드뉴스] 애 데리고 카페에서 쫓겨났습니다...“노키즈존 리스트 공유가 영업 방해?”

기사승인 2021. 11. 2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드뉴스] 애 데리고 카페에서 쫓겨났습니다...“노키즈존 리스트 공유가 영업 방해?” 

“음식점에 갔는데 ‘노키즈존’이라고 해서 문전박대당했습니다”
“분위기 좋은 카페에 갔는데 애들이 뛰어다니고...‘노키즈존’ 만들어야 합니다”

몇 년째 계속되는 ‘노키즈존’(어린이 출입금지)과 관련된 논쟁들

카페, 음식점, 펜션, 캠핑장까지 노키즈존이 확대되면서
트위터, 맘카페를 통해 ‘노키즈존 리스트’와 관련한 글들이 쏟아졌는데요
 
이를 두고 “영업방해다” VS “노키즈존 알려야 할 의무가 있다”

팽팽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디자인: 채동훈 cowk88@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