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벤츠에 공급한 ‘ADAS 전방카메라’ 우수성 인정

LG전자, 벤츠에 공급한 ‘ADAS 전방카메라’ 우수성 인정

기사승인 2021. 11. 25.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토센스온라인 2021' 하드웨어 개발 부문 금상 수상
clip20211125085355
LG전자가 자율주행과 인공지능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커뮤니티 ‘오토센스’로부터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전방카메라의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LG전자는 24일 온라인으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 ‘오토센스온라인 2021’에서 하드웨어 개발 부문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또 ‘2020 비전 어워드(2020 Vision Award)’ 부문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와 공동으로 은상을 받았다.

오토센스 컨퍼런스는 지난 2015년부터 매년 혁신적인 성과를 거둔 업체를 선정해 수상하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는 온라인으로 열렸다.

LG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메르세데스-벤츠와 공동 연사로 나와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양사는 올해 출시한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C클래스’의 ADAS 전방카메라와 이 부품을 양산하기 위한 협업 과정을 발표했다.

이어 LG전자는 ADAS 전방카메라의 강점과 협업 소감을 공유했다. 박영경 VS사업본부 책임연구원은 “제품이 ‘유로 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me)’의 안전규정을 만족했고 다양한 노하우가 들어 있다”며 “애자일(agile) 프로세스 기반으로 프로젝트를 운영하며 개발 효율성을 높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LG전자를 파트너로 선정한 이유와 ADAS 전방카메라를 개발한 과정 등을 소개했다. 벤자민 막스 메르세데스-벤츠 카메라 프로젝트팀 리더는 “양사의 문화, 인프라, 경험 등에서 발생하는 차이를 완벽한 원팀(One Team) 정신으로 극복했다”며 “이번 협업이 혁신을 위한 도약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ADAS 전방카메라는 자동차의 ‘눈’ 역할을 하며 다양한 교통정보를 수집하는 주요 부품이다. VS사업본부가 독자 개발한 알고리즘을 적용해 △자동긴급제동 △차로유지보조 △차로이탈경고 △정속주행보조 △교통표지판 자동인식 △지능형 전조등 제어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 “이번 수상은 고객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끊임없이 모빌리티 혁신에 기여하며 전장사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