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약 스마트팩토리 공모 선정…2024년까지 200억 투입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약 스마트팩토리 공모 선정…2024년까지 200억 투입

기사승인 2021. 11. 26.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전경./제공=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 보건복지부 국책사업인 ‘제약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설계기반 품질고도화(QbD) 기반으로 최적의 품질관리를 구현하는 의약품 스마트 생산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재단은 2024년까지 총 200억원(국비 140억원·시비 60억원)의 사업비를 받는다. 스마트팩토리가 완공되면 중소·벤처기업의 원료 및 완제의약품 생산 지원 플랫폼이 구축될 예정이다.

스마트팩토리는 재단 의약생산센터 부지에 들어설 예정이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유럽의약품청(EMA) 기준에 부합되는 수준으로 건설된다. 지하1층~지상3층 규모로, 완공시 원료의약품은 최대 200ℓ까지 생산 가능하다.

특히 주사제의 경우 기존의 세포독성항암주사제 뿐만 아니라 일반 액상주사제 완제품까지 생산 가능해진다. 또 융복합의료제품 생산작업실과 의약품 품질관리 시험실도 갖춘다. 완공시 스마트 생산시설 보급을 위한 교육시설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양진영 재단 이사장은 “재단 의약생산센터의 지난해 계약액이 37억여원이었는데, 올해 의약품 생산 계약액이 60억원에 달한다”며 “국내 제약기업의 위수탁 수요가 많다는 반증이며, 스마트팩토리 선정에 따른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