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위메이드, ‘미르4’ 개발진에 1900억원 규모 주식 보상 쏜다

위메이드, ‘미르4’ 개발진에 1900억원 규모 주식 보상 쏜다

기사승인 2021. 11. 30.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위메이드 맥스 CI 이미지
위메이드의 성공작으로 알려진 ‘미르4’ 주요 개발자들이 주식 보상을 통해 1900억원대의 보수를 받게 될 전망이다.

위메이드 계열사 위메이드맥스가 주식교환을 통해 ‘미르4’ 개발사 위메이드넥스트를 100%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정하면서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위메이드맥스는 내년 1월 6일 주주총회를 열고 위메이드넥스트 주식을 1:8.6383784 비율로 교환해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는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위메이드는 주식 교환을 위해 위메이드넥스트 주식 총수인 206만8489주에 교환비율 8.6383784주를 곱한 총 1786만8390주의 신주를 발행할 계획이다.

미르4 주요 개발진이 주식 교환을 통해 받게 되는 위메이드맥스 지분 가치 총액은 29일 종가 5만4100원 기준으로 약 1923억원 수준이다. 그중 355만3872주는 박정수 대표를 비롯한 위메이드넥스트 소속 주요 개발진의 몫으로 분석된다.

박정수 대표가 685억원(126만7120주), 김호성 액션실장은 144억원(26만5407주), 성정국 개발PD는 130억원(24만492주) 가치의 주식을 받게 될 전망이다. 핵심 인력을 제외한 다수의 개발 인력도 수십억원 규모의 주식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위메이드는 확실한 보상책과 함께 위메이드맥스의 가치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위메이드 측은 “주요 주주는 ‘미르4’ 성공에 역할을 한 개발자들이며 오랜 시간 위메이드의 주요 게임들을 함께 해온 개발자들”이라며 “위메이드맥스는 위메이드넥스트 자회사 편입을 시작으로 유망한 개발사를 인수·합병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회사의 성취는 그것을 이뤄낸 직원들의 보상으로 이어지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며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은 더 큰 보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장 대표는 28일 ‘한국게임학회 설립 20주년 기념 2021년 추계 학술발표대회’ 기조연설을 통해 “미르4글로벌 성공은 웰메이드 게임과 블록체인이라는 경제적 기반을 만나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또한 그는 “게임 이용자들이 자신만의 대체불가능한 토큰(NFT)을 만들면 위메이드는 양질의 NFT거래소를 만들겠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며 “NFT를 거래할 때 그 기축통화 역할은 위메이드가 만들고 있는 생태계와 동명인 위믹스(WEMIX)가 맡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