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공지능 로봇, 누리호 등 한자리에…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 개막

인공지능 로봇, 누리호 등 한자리에…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 개막

기사승인 2021. 12. 22.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학기술대전
인공지능 로봇과 직접 대화하고 누리호 기술 등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이 22일 막을 열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연구재단이 공동 주관하는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 대전’이 24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행사는 혁신적인 과학기술 성과를 집대성하고 기술패권 시대의 선도를 위한 국가첨단전력기술 육성의 중요성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막식, 성과전시, 과학문화 체험,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대한민국 과학의 현재와 미래를 엿볼 수 있다. 총 130여 개 기관이 국가필수전략기술관, 연구개발관, 과학문화관, 온라인 포럼·세미나 등 180여 개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과기정통부는 주요 전시관 콘텐츠 체험영상을 1일 2회 정도 행사 홈페이지에 온라인으로 병행 송출해 전시관을 찾기 어려운 국민 여러분들도 불편함 없이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한다.

국가필수전략기술관에서는 20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선정해 집중 투자가 이뤄지는 10개의 국가 필수전략기술이 전시된다. 구체적으로 △인공지능(네이버) △5G·6G(연세의료원) △첨단바이오(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반도체·디스플레이(퓨리오사) △이차전지(한국과학기술연구원) △수소(현대자동차) △첨단로봇·제조(한국과학기술원) △양자(한국과학기술연구원) △미래국방(국방과학연구소) △사이버보안(한국인터넷진흥원) 등의 최신 기술을 체험해볼 수 있다.

강상욱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올해로 25번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과학축제’와 각 분야별로 진행해 온 연구성과 전시를 통합해 ‘2021년 대한민국 과학기술 대전’을 개최한다”며 “안전한 관람 환경을 조성하고자 정부의 거리두기 강화방안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전시관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을 시상하고, 국가필수전략기술부터 주요 연구개발 성과, 과학문화 콘텐츠 등 전시부스를 둘러봤다.

임 장관은 “코로나19 이후의 급격한 디지털 대전환,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 대응, 지구온난화로 인한 전 세계적 기후변화 등 사회문제 해결을 통한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하는 핵심은 과학기술”이라며 “이번 과학대전을 통해 과학기술의 다양한 성과를 체험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