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4월 전기요금 백지화’ 공약 발표

윤석열, ‘4월 전기요금 백지화’ 공약 발표

기사승인 2022. 01. 13.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3일 "문재인정부 전기요금 인상은 정치적 결정"
"이념과 진영 논리 아닌 공정과 상식 근거 계획 수립"
윤석열 전기요금6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및 과학과 상식에 근거한 전력 공급 계획 수립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3일 ‘전기요금 인상 전면 백지화’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적으로 결정된 문재인정부의 4월 전기요금 인상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문 정부는 취임 초부터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며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공언했음에도 대선 직후인 4월 전기요금 10.6% 인상 계획을 발표했다”며 “이는 졸속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의 적자와 부채가 쌓인 책임을 회피하고 대선 이후로 가격 인상의 짐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심각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전기요금 인상은 큰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AI,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디지털 산업 혁신은 막대한 전력 수요를 불러온다”며 “낮은 전기가격을 유지하는 것은 디지털 혁신 강국으로 가기 위해 필수적인 경쟁력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과학에 기반한 전력공급 체계를 무너뜨린 탈원전과 태양광 비리 등을 조사하여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이념과 진영 논리가 아니라 공정과 상식에 근거한 전력 공급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