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율주행차로 들어간 집…LG전자, ‘LG 옴니팟’ 실물 첫 전시

자율주행차로 들어간 집…LG전자, ‘LG 옴니팟’ 실물 첫 전시

기사승인 2022. 01. 24.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 옴니팟_01-
LG전자가 다음 달 10일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카카오모빌리티 ‘NEXT MOBILITY: NEMO 2022(이하 NEMO 2022)’에 참가, ‘LG 옴니팟’ 실물을 처음으로 전시한다. LG 옴니팟 이미지. /제공=LG전자
LG전자가 차량에 집 개념을 도입한 미래 자율주행차 콘셉트 모델 ‘LG 옴니팟’ 실물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LG전자는 다음 달 10일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카카오모빌리티 ‘넥스트 모빌리티: 네모(NEMO) 2022(이하 네모 2022)’에 LG 옴니팟을 전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네모 2022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주최하는 테크 콘퍼런스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첫 번째 테크 콘퍼런스로 미래 모빌리티의 기술 현황과 비전을 보여주기 위해 기획됐다.

앞서 LG전자는 이달 초 CES 2022에서 열린 ‘LG 월드 프리미어’ 영상을 통해 ‘LG 옴니팟’을 처음으로 선보인 바 있다.

LG 옴니팟은 차량을 집의 새로운 확장공간으로 해석해 만든 미래 자율주행차의 콘셉트 모델이다.

사용자의 니즈(Needs)에 따라 업무를 위한 오피스 공간이 될 수도 있고, 영화감상, 운동, 캠핑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개인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또 차량 내에서 실제 쇼핑을 즐길 수 있는 메타버스(Metaverse) 콘셉트도 적용,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한다.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모빌리티 영역을 확장해 나가겠다는 비전을 선보이는 이번 네모(NEMO) 2022행사에서 미래형 모빌리티 캐빈 ‘LG 옴니팟’ 국내 최초 공개의 순간을 함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철배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전무는 “LG전자가 강점을 가진 댁내 가전, 디스플레이 및 전장 기술을 융합, 홈공간을 확장한 개념의 ‘미래 자율주행차 스마트 캐빈’ 비전을 옴니팟을 통해 제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