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안드레아스 에릭슨의 ‘무제’

[투데이갤러리]안드레아스 에릭슨의 ‘무제’

기사승인 2022. 03. 09.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에릭슨2
무제(2020 종이에 수채 28x19.2cm)
안드레아스 에릭슨은 1975년 스웨덴 비외르세터에서 태어났다. 1998년에 스웨덴 왕립예술원 스톡홀름 미술대학교를 졸업한 후 독일 베를린으로 건너갔다. 다양한 작가들과 교류하며 작업에 몰두했으나, 2000년경 전자기과민성증후군을 얻어 귀향했다.

이후 그는 스웨덴 메델플라나 인근의 시네쿨레 산속에 살며 작업하고 있다. 2011년 제54회 베니스비엔날레 북유럽관 대표 작가로 선정돼 주목받았다.

에릭슨은 일상에 만연한 자연으로부터 발견한 요소를 작업 안에 풀어낸다. 화면은 낮과 밤의 순환,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풍경의 색조에 크게 영향 받는다. 작가는 초록으로 가득한 여름보다 봄과 가을의 풍성한 색채를 선호한다. 그는 회화, 판화, 조각, 태피스트리 등 다양한 형식을 아우르며 작업하고 있다.

학고재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