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스와이, 미네랄울패널 내화구조인정 취득…“샌드위치패널 시장지배력↑”

에스와이, 미네랄울패널 내화구조인정 취득…“샌드위치패널 시장지배력↑”

기사승인 2022. 03. 14.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314112021
종합건축자재전문기업 에스와이가 업계 최초로 미네랄울패널 내화구조인정을 취득했다고 14일 밝혔다. 내화구조인정이란 화재 발생 시 일정시간 이상 화재확산을 막는 건축자재 인증을 말한다. 다중이용시설과 공장 등 대형 건축물에 납품 시 반드시 필요한 인증이다.

에스와이는 미네랄울패널로 내화구조인정뿐 아니라 준불연 성적서까지 확보했다. 미네랄울은 돌가루로 만든 무기질 단열재로 화재안전성 측면에는 가장 우수한 단열재이다. 최근 개정된 건축법에 따라 복합자재의 난연성능 기준이 강화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글라스울보다 미네랄울을 더 범용적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관련 인증 서류 미비로 유통이 제한적이었다. 국내 내화자재의 경우 같은 무기질 단열재로 화재안전성이 좋으면서 미네랄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볍고 단열성능이 좋은 글라스울 위주로 현장 선호도가 높다. 관련 인증도 글라스울 위주다.

현재는 거듭되는 대형화재 사건으로 지붕 내화구조 의무화와 준불연 이상의 복합자재 사용 의무화를 골자로 한 건축법이 개정돼 시행 중이다. 관련 인증을 획득한 내화자재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공사 일정까지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에스와이는 업계에서 가장 빠르게 미네랄울패널로 화재안전 관련 인증과 시험성적서를 취득했다. 고가 내화자재의 납품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에스와이 관계자는 “현재 유기단열재 샌드위치패널 시장은 축소되고 고가의 무기단열재 샌드위치패널이 확대되고 있다”며 “인증자재 확대로 대형 건축프로젝트의 납기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시장지배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에스와이는 삼성엔지니어링과 공동으로 ‘첨단공장용 내화 클린룸패널(FRC패널)’을 개발하는 등 업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샌드위치패널 중 고급라인업인 무기단열재 제품의 경우 3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갖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