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명품 구입 이때…롯데·신세계·현대·갤러리아, 로로피아나·톰브라운 등 시즌오프(종합)

명품 구입 이때…롯데·신세계·현대·갤러리아, 로로피아나·톰브라운 등 시즌오프(종합)

기사승인 2022. 05. 18.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화점
/제공=롯데백화점
롯데·신세계·현대·갤러리아 등 백화점 업계가 올해 첫 해외명품 시즌 오프 행사에 돌입한다. 백화점에서 명품 매출은 올해도 30%의 성장을 이어가면서 현재까지는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를 계기로 명품에 ‘입문’한 MZ세대들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롯데백화점은 오는 20일부터 순차적으로 해외명품 시즌오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로로피아나’ ‘알렉산더맥퀸’ ‘톰브라운’ 등 총 8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최대 50% 할인에 들어간다. 20일부터는 ‘알렉산더맥퀸’ 등의 브랜드가, 27일부터는 ‘폴스미스’ ‘닐바렛’ 그리고 6월에는 ‘로로피아나’ ‘톰브라운’ ‘지방시’ 등의 브랜드가 할인에 돌입한다.

해외명품 시즌오프 행사와 더불어 26일까지 본점, 잠실점, 동탄점, 부산본점에서는 해외명품 시계와 주얼리를 선보이는 ‘럭셔리 워치&주얼리 페어’ 행사를 진행한다.

신세계백화점도 주요 점포를 중심으로 총 200여개 브랜드가 해외패션 시즌 오프 행사를 선보인다.

27일부터 분더샵 여성·남성, 슈 등 신세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편집숍 인기상품을 최대 40% 할인한다.

분더샵 남성은 ‘베트멍’ ‘질샌더’ ‘셀린느’ 등 인기 해외패션 브랜드를 최대 40% 할인 판매를 진행한다.

분더샵 슈는 최대 4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르네까오빌라’ ‘페드로가르시아’ 등의 브랜드가 참여한다.

‘조르지오아르마니’ ‘폰타나 밀라노’ ‘지방시’ 등 유명 해외 브랜드도 시즌 오프에 참여한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최대 40% 할인된 합리적인 가격에 해외 유명 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는 행사를 마련했다”며 “고객들이 선호하는 브랜드로 상반기 명품 쇼핑의 최적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20일부터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전 점포에서 ‘해외패션 봄·여름 시즌오프’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남녀 수입의류·컨템포러리·잡화 등 180여 개 해외패션 브랜드가 참여해 2022년 봄·여름 상품을 정상가 대비 10~50% 할인 판매한다.

20일 ‘미쏘니’ ‘오일릴리’ 등 80여 개 브랜드를 시작으로, 27일부터는 ‘막스마라’ ‘이자벨마랑’ ‘질샌더’ 등이, 다음달에는 ‘톰브라운’ ‘발망’ 등의 브랜드가 순차적으로 시즌오프를 진행할 예정이다.

갤러리아백화점도 같은 기간 ‘이자벨마랑’ ‘바네사브루노’ 등 80여개 브랜드의 할인을 시작한다.

명품관에서는 22일까지 우주를 테마로 명품시계와 보석을 선보이는 ‘익스플로링 더 유니버스’ 전시 행사도 병행한다. 웨스트 5층에서는 재독화가 노은님 작가의 단독 전시 팝업을 진행한다.

갤러리아 광교에서는 오는 20일부터 월데코 브랜드 ‘익시’와 함께 클레드 모네의 ‘푸르빌의 절벽과 범선’을 모티브로 한 작품을 선보인다. 갤러리아 광교 곳곳에 작품 관련 오브제를 설치해 작품 감상과 함께 포토체험 존을 마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