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경련, 日 경제단체 게이단렌과 3년만에 ‘한일재계회의’

전경련, 日 경제단체 게이단렌과 3년만에 ‘한일재계회의’

기사승인 2022. 05. 18.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허창수 전경련 회장 '윤석열 당선인과 회동'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왼쪽)과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3월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무실에 자리하고 있다. 이날 윤석열 당선인과 경제 6단체장들은 오찬 회동을 가졌다.<국회사진취재단>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와 3년 만에 ‘한·일재계회의’를 재개한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게이단렌과 올해 한·일재계회의를 다시 열기로 합의하고 현재 세부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전경련과 게이단렌은 양국 경제계의 상호 이해 증진과 친목 도모를 위해 1982년 한일재계회의를 만들었고, 이듬해인 1983년부터 정례 회의를 개최해 왔다. 올해 한국에서 회의를 열면 이듬해에는 일본에서 여는 형식으로 돌아가며 회의를 주최했다.

지난 2020년과 2021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회의를 열지 못했다.

2019년 일본에서 회의가 열렸던 점을 감안하면 올해 한·일재계회의는 한국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회의는 통상 9~11월에 열렸지만, 올해는 이르면 다음 달 열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일본상의 설립 100주년을 맞는 다음달 일본 방문을 추진하는 등 윤석열 정부 취임 이후 한일경제계 교류도 활발해지는 분위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