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유통센터, 소상공인 상품 개선 컨설팅 지원사업 전문 수행기관 선정

중기유통센터, 소상공인 상품 개선 컨설팅 지원사업 전문 수행기관 선정

기사승인 2022. 05. 20.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소기업유통센터는 20일 ‘2022년 소상공인 상품 개선 컨설팅 지원사업’을 위한 전문 수행기관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2019년에 시작된 이 사업은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지원 역량강화 사업으로 소상공인이 원하는 상품 개선 사항을 직접 선택하고 온라인 채널 입점 연계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한다. 이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소상공인은 우선 수행기관으로부터 상품에 대한 전문가 진단을 받는다. 이후 보완이 필요한 항목을 선택해 상품을 개선하고 마지막으로 온라인에 적합하게 변화된 상품을 민간 온라인몰에 입점될 수 있도록 연계 지원한다.

상품 개선지원 항목은 총 3가지로 구성된다. △디자인 개선(상품·브랜드 디자인 개선) △소비자 인식 개선(소비자 조사·산업재산권 출원 등 제품 시장가치 판단 및 인지도 향상) △콘텐츠 개선 등이며 소상공인은 이 중 1가지를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사업은 상품 개선을 받지 못한 소상공인들을 위한 특별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사업에 신청했으나 온라인으로 진출하기에 상품이 부적합해 탈락한 지원자를 위해 별도 컨설팅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컨설팅 전문 수행업체가 추가됐다. 기존 2개 컨설팅 업체가 수행했던 사업을 총 3개 전문 업체가 동시에 진행한다. 전문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업체는 한국생산성본부, 리프이노베이션, 위메프다. 각 업체는 상품 진단·컨설팅, 디자인·콘텐츠 개선, 온라인 채널 지원 등 각 업체들이 보유한 전문 역량을 발휘해 소상공인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규모는 2020년 400개사, 2021년 1200개사에 이어 올해 전년대비 66% 증가한 2000개사 소상공인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진수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이사는 “이번 상품 개선 컨설팅 지원사업을 통해 소상공인의 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형 디지털 전환을 돕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