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수원, 산·학·연과 원자력 활용 청정수소 논의…정재훈 “에너지 안보 기여할 것”

한수원, 산·학·연과 원자력 활용 청정수소 논의…정재훈 “에너지 안보 기여할 것”

기사승인 2022. 05. 27. 1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7일 원자력 청정수소 비즈니스 포럼 개최
한수원
원자력을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 기반 마련을 위해 산·학·연이 모였다.

한국수력원자력은 27일 서울 노보텔 엠베서더호텔에서 ‘원자력 청정수소 비즈니스 포럼’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양정숙 의원을 비롯해 원자력 및 수소 산·학·연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포럼에서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원자력 청정수소의 역할과 비전 △국내·외 청정수소 생산 및 기술개발 동향 △한수원의 청정수소 기술개발 추진계획 △청정수소 경제성 및 상용화를 위한 과제 △법·제도적 해결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날 한수원은 ‘대용량 청정수소 생산/저장 플랜트 설계 및 인허가 대비 기반연구’ 과제 착수에 따라 한국전력기술·두산에너빌리티·포스코홀딩스·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한국원자력학회와 함께 ‘원자력 청정수소 기술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협약에 따라 △원자력을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 기술 개발 및 상용화 △해외원전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한 원자력 청정수소 사업모델 개발 △지속가능한 원자력·수소 산업 생태계 구축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협약을 통해 신재생과 원자력이 공존하는 청정수소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달성해 탄소중립 및 수소경제 실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우리가 보유한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산학연관이 합심해 원자력을 활용한 청정수소를 개발하면 증가하는 수소 수요에 대비한 에너지 안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출원전+청정수소 플랜트 사업모델로 해외원전 수출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춘 상품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