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콜롬비아 첫 좌파 대통령 탄생할까…좌파vs포퓰리스트 ‘맞대결’

콜롬비아 첫 좌파 대통령 탄생할까…좌파vs포퓰리스트 ‘맞대결’

기사승인 2022. 05. 30.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FF-P... <YONHAP NO-2417> (AFP)
29일(현지시간) 치러진 콜롬비아 대통령 선거 결선 투표에서 ‘역사적 조약’ 후보의 구스타보 페트로(왼쪽)와 무소속의 로돌포 에르난데스가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사진=AFP 연합
불평등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국민의 불만이 극에 달한 가운데 치러진 콜롬비아 대통령 선거에서 게릴라 출신 좌파 후보와 기업인 출신 ‘포퓰리스트’ 후보가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29일(현지시간) AP통신은 콜롬비아 선거 당국을 인용해 이날 치러진 대선 1차 투표에서 개표 98% 기준 좌파 연합 ‘역사적 조약’ 후보의 구스타보 페트로(62)가 40.3%를 득표해 선두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무소속의 로돌포 에르난데스(77)와 중도 우파 페데리코 구티에레스가 각각 28.1%, 23.9%로 뒤를 이었다.

콜롬비아는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한 후보가 없으면 1~2위 후보가 결선 양자대결로 당선자를 가린다. 이에 따라 페트로와 에르난데스가 내달 19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페트로는 젊은 시절 좌익 게릴라 단체 M-19에서 활동하기도 한 반군 출신으로, 2012~2015년 수도 보고타의 시장을 지냈으며 현직 상원의원이다. 페트로는 공약으로 세제 개혁과 빈곤 해소, 친환경 경제로의 전환 등을 내세웠으며 ‘최후의 반군’ 민족해방군(ELN)과 평화협상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페트로가 당선되면 콜롬비아에서 처음으로 좌파 대통령이 탄생하게 된다. AP는 보수파와 온건파가 오랫동안 지배해 온 콜롬비아에서 극적인 변화가 일어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건설 기업인 출신 에르난데스는 반(反)기득권을 자처하는 아웃사이더 포퓰리스트다. 이념 성향은 우파에 가까운 것으로 분류되며 거침없는 언행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과 자주 비교되며 ‘콜롬비아의 트럼프’로 불린다. 부패 척결을 외치는 에르난데스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급상승 궤도에 오르며 결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대선은 콜롬비아가 양극화 및 물가 상승, 치안 악화 등으로 신음하는 가운데 치러졌다. 콜롬비아의 빈곤율은 약 40%에 달하며 물가 상승률은 지난달 기준 연 9.2%로 20년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달 초 실시된 여론조사에 따르면 콜롬비아 국민의 27%만이 이반 두케 현 콜롬비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답했으며, 75%는 국가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다.

중남미에서는 불경기를 겪는 국가가 많아지면서 좌파 성향을 가진 정치세력의 승리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칠레, 페루, 온두라스는 좌파 성향의 대통령이 당선됐고, 오는 10월 치러지는 브라질 대선 여론조사에서 좌파인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선두를 달리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