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대통령,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황당하다…중대한 국기문란”

윤대통령,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황당하다…중대한 국기문란”

기사승인 2022. 06. 23.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대해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강하게 질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치안감 인사가 두 차례 발표됐다. 관련 보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치안감 인사가 번복됐다는 기사를 보고 어떻게 됐는지 알아봤더니 참 어이가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에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고집해 버렸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얘기”라며 “이건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다.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안부에서 검토해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을 또 언론에다가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다는 것 자체는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 아니면 공무원으로서는 할 수 없는 과오라고 볼 수 있다”고 거듭 질책했다.

윤 대통령은 “어떻게 보면 황당한 이런 상황을 보고, 언론에선 치안감 인사가 번복됐다고 하는데, 번복된 적이 없다”며 “저는 행안부에서 나름대로 검토해서 올라온 대로 재가를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1일 경찰은 경찰청장급에 해당하는 치안감 28명의 인사안을 발표했다가, 두 시간 뒤 7명의 보직이 변경된 수정안을 다시 발표했다.

이에 경찰 측에선 인사 실무자가 확정 전 인사안을 공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가 이후 행안부 측에서 바뀐 인사안을 건넸다고 다른 해명을 내놨다.

논란이 되자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경찰청이 희한하게 대통령 결재가 나기 전에 인사안을 공지한 것”이라며 대통령 결재는 단 한차례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