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지현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극렬 문파’ …이재명 온갖 고초 겪어”

박지현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극렬 문파’ …이재명 온갖 고초 겪어”

기사승인 2022. 06. 24.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지현8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5월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라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폭력적 팬덤과 결별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려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들(극렬 문파)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다. 이들의 눈엣가시가 돼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없는 정당으로 만들었다”고 직격했다.

박 전 위원장은 “검찰개혁 강행을 반대하는 의원이 최소 수십 명은 됐지만 의총 결과는 만장일치 당론 채택이었다”면서 “폭력적 팬덤이 침묵을 강요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하며 “최강욱, 김남국 의원은 한동훈 인사청문회에서 당의 위신과 명예를 실추시키고 선거 패인을 제공했지만 최소한의 공식 사과도 없었고 누구도 그들의 책임을 묻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제 팬덤 정치에서 벗어나 민심 정치로 돌아가야 한다”며 의원들이 폭력적 팬덤을 두려워하지 않고 발언해야 하며 팬덤은 일명 ‘좌표 찍기’를 해 문자폭탄을 보내는 행위를 중단하고 당은 이견을 수렴할 수 있게 당원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당 대표 선거를 팬덤 정치와 결별하고 민심 정치로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변화를 가져오는 데는 선거 규정이 매우 중요하다. 팬심 아닌 민심을 얻는 후보를 대표로 선출할 수 있게 당규를 바꿔야 한다”고 했다. 이는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여론조사 5%로 규정돼 있는 기존 전당대회 룰에서 국민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으로 풀이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