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약처, 식생활관리서비스 품질 향상 위한 표준가이드 마련

식약처, 식생활관리서비스 품질 향상 위한 표준가이드 마련

기사승인 2022. 06. 24.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식약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식생활관리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위해 표준가이드를 마련해 관련 분야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식생활관리서비스는 건강관리 관련 애플리케이션(앱)처럼 개인의 신체와 섭취 음식, 활동 등에 관한 정보를 수집해 비만도·식생활 적정성 등을 평가하고 맞춤 영양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표준가이드는 △데이터 수집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 적용 △식생활 평가 △맞춤 정보 제공 등 4개 영역에서 서비스 개발자가 준수해야 할 기준을 10개 항목으로 제시한다.

식약처와 진흥원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와 협업해 표준가이드를 적용한 우수 식생활관리서비스를 발굴해 추천할 계획이다. 또 공공부문 식생활관리서비스 개선을 위해 전문가 컨설팅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생활관리서비스 표준가이드가 기업 등에는 일정한 품질 수준을 갖춘 식생활관리서비스 개발 지침으로, 사용자에게는 식생활관리서비스의 선택을 돕는 기준으로 활용돼 신뢰도 높은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