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민주당, 강경 지지층만 아닌 국민 바라보라” 원구성 협상 촉구

국민의힘 “민주당, 강경 지지층만 아닌 국민 바라보라” 원구성 협상 촉구

기사승인 2022. 07. 03.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힘 의총14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달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은 원구성 협상이 미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에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3일 논평에서 “민주당이 일부 강경 지지층만이 아닌 대다수 국민을 바라보고 합리적 상식으로 협상을 이어간다면 국회 정상화는 즉시 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기존 공지대로 주말 동안 여야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4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한다고 예고하면서 국민의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비공개 회동을 하고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담판을 시도한다.

양 원내대변인은 “특정 정당의 지지자도 국민”이라면서도 “그러나 소수를 위해 오로지 하나의 답을 정해놓고 좌표찍기와 문자폭탄으로 모든 논의를 원천차단하는 것은 결코 민주주의의 정답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들 좌표부대, 문자부대의 두려움에 눈감고 민심을 외면한다면 당원만이 아닌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명백한 직무유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 원내대변인은 “검수완박법에 대한 헌재 심판 취하 요구, 검수완박법의 연장인 사개특위 구성 동의 요구는 모두가 알고 있듯 원 구성과 전혀 관련 없다”면서 “검수완박법이 정당하다면 헌재 심판을 꺼릴 이유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겨주는 조건으로 검수완박과 관련한 사개특위 구성,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 청구 취하 요구를 일축한 발언이다.

그는 “검찰 수사기능 축소와 고발인의 이의신청권 박탈이 국민의 신속한 재판받을 권리와 기본권 보호를 침해하지 않는지, 위장 탈당으로 국회 안건조정위가 무력화되고, 상임위와 관련 없는 수정안이 본회의에 제출·표결되는 등 입법 절차가 적법했는지 헌법에 따라 헌법재판소에서 판단하면 될 일”이라고 거듭 선을 그었다. 또 “하루속히 국회가 해야 할 민생을 위한 일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이 모든 국민을 위한 정당이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