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스라엘, 영유권 분쟁 수역 가스전 정찰하던 헤즈볼라 드론 요격

이스라엘, 영유권 분쟁 수역 가스전 정찰하던 헤즈볼라 드론 요격

기사승인 2022. 07. 03.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SRAEL-LEBANON-HEZBOLLAH-CONFLICT-GAS
이스라엘 군 당국이 2일(현지시간) 지중해 가스전으로 향하던 레바논 헤즈볼라의 무인기를 요격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 AFP=연합뉴스
이스라엘 군이 레바논 시아파 무장 정파 헤즈볼라가 지중해 가스전 정찰을 위해 띄운 무인기(드론)를 요격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군 당국은 이날 성명에서 이스라엘 하이파 서쪽 80㎞ 해상에 있는 카리시 가스전을 향하던 헤즈볼라의 드론 3대를 요격했다고 발표했다. 이 지역은 이스라엘과 레바논 간 영유권 분쟁이 오랜 기간 지속된 수역으로, 앞서 가스전 개발 대행업체인 영국 에너지안이 이곳에 시추선을 투입하면서 갈등이 고조됐다.

이스라엘군은 헤즈볼라의 드론이 즉각적인 위협을 끼치지는 않았다면서도, 군함에 탑재된 방공체계가 접근하는 표적을 요격하는 데 성공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드론 3대 가운데 1대는 전투기, 다른 2대는 이스라엘 해군 군함에 의해 격추된 것으로 전해졌다.

헤즈볼라는 드론을 투입한 것을 확인하면서도 “정찰임무 수행용이었으며, 임무 수행을 완수했다”고 주장했다. 또 헤즈볼라는 이스라엘에 의해 드론이 요격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헤즈볼라는 이스라엘의 가스전 개발 강행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하산 나스랄라 헤즈볼라 지도자는 지난달 “이스라엘이 카리스 가스전을 개발하는데 손을 놓고 구경만 할 수 없다”며 “이스라엘은 즉각 시추를 중단해야 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스라엘은 가스전 개발 지역이 영유권 분쟁 협상 수역에 포함돼 있지 않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30일부터 총리 공석으로 직무대행을 맡은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외무부 장관은 1일 “가자에서 테헤란, 그리고 레바논에서 시리아까지 우리의 소멸을 노리는 이들에게 전한다. 우리를 시험하지 말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