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자리 모인 경제·금융수장들 “금리 상승기에 리스크 선제 대응”

한자리 모인 경제·금융수장들 “금리 상승기에 리스크 선제 대응”

기사승인 2022. 07. 04. 08: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경호 부총리, 금융당국 조찬간담회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부총리 주재 금융당국 조찬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최상목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 추경호 부총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 사진=송의주 기자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이 국내외 금리 상승기에 거시경제 리스크 요인들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관계부처 합동 대응체계를 구축해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4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조찬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달 16일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 이후 18일 만이다.

이들은 “현재의 복합 경제위기 상황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비상한 경계감을 가지고 주요 이슈들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공동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융·외환시장, 가계부채 및 소상공인·청년층 등 취약차주 부채, 금융기관 건전성, 기업 자금 상황 등을 면밀히 점검하고 대응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이들은 앞으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금리 상승 관련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