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환불 대란’ 머지포인트 경영진 남매 추가 기소…“구속 연장”

檢 ‘환불 대란’ 머지포인트 경영진 남매 추가 기소…“구속 연장”

기사승인 2022. 07. 06. 13: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VIP 구독서비스' 관련 추가 혐의 포착…구속 6개월 연장
법원
지난해 ‘환불 대란’ 사태를 빚었던 머지포인트 운영사 남매에 대한 구속 기간이 연장됐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성보기)는 사기 및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지난 1월 구속기소 돼 재판 중인 머지플러스 권남희 대표와 남동생인 권보군 최고전략책임자(CSO)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형사소송법상 1심 선고 전까지 구속기간은 최대 6개월로 이들 남매의 구속기간은 전날까지였으나, 검찰은 이들에 대한 새로운 공소사실을 토대로 지난달 추가 기소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이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로 구속영장을 발부함에 따라 구속 기간은 6개월 늘어났다.

머지포인트는 2020년부터 ‘무제한 20% 할인’을 표방하며 이용자 수 100만명, 월 거래액 300억∼4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그러던 중 지난해 8월 돌연 포인트 판매를 중단하고 사용처를 대폭 축소해 대규모 환불 사태가 빚어졌다.

운영사인 머지플러스는 월 사용료를 내면 머지포인트를 충전하지 않아도 신용카드와 연동해 무제한 20% 할인이 가능한 ‘VIP 구독서비스’ 제도를 운용해 왔는데, 검찰은 이 VIP 제도와 관련해 사기 혐의를 포착해 추가 기소한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제때 환불받지 못한 피해자들은 머지플러스와 이(e)커머스 업체를 상대로 집단 손배배상 소송을 제기해 이달부터 서울중앙지법 민사22부(부장판사 정재희)에서 심리가 진행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