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래에셋증권, 신용융자 담보유지비율 130%로 인하

미래에셋증권, 신용융자 담보유지비율 130%로 인하

기사승인 2022. 07. 07. 1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에셋증권 CI
미래에셋증권은 오는 11일부터 신용·대출 담보유지비율을 130%로 인하하기로 7일 결정했다. 금융당국의 증시 안정화를 위한 반대매매 완화 조치의 일환이다.

미래에셋증권은 “반대매매를 1일 유예하는 조치를 시행중이었으나 고객에게 조금 더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담보비율을 인하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1일 금융시장 합동점검회의를 열어 이달 4일부터 올해 9월 30일까지 3개월간 증시 급락에 따른 신용융자 반대매매 급증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증권사의 신용융자 담보 비율 유지의무를 면제하기로 했다.

증권사는 신용융자 시행 시 담보를 140%이상 확보해야 한다. 증권사가 내규에서 정한 담보비율을 유지하지 않으면 반대매매가 자동으로 이뤄진다.

금융당국의 완화 조치로 증권사가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담보유지 비율을 결정할 수 있다. 교보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진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등은 반대매매 1일 유예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