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이는 두명만” 인도서 인구제한론 ‘솔솔’…실업·식량난 우려

“아이는 두명만” 인도서 인구제한론 ‘솔솔’…실업·식량난 우려

기사승인 2022. 08. 03.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United Nations Population <YONHAP NO-4130> (AP)
2023년 중국을 제치고 인구대국 1위 자리에 오를 것으로 전망되는 인도에서 인구제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사진=AP 연합
2023년 중국을 제치고 인구대국 1위 자리에 오를 것으로 전망되는 인도에서 인구제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인도의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향후 일자리 창출과 식량·에너지 확보가 주요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엔의 최신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인도의 인구는 14억1717만명으로, 14억2588만명인 중국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인도의 인구는 내년 중국을 추월한 후 2050년에는 16억7049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세계은행(WB)은 인도의 15세 이상 노동인구가 2025년까지 매달 130만명씩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사회 안정을 위해서는 연간 800만명 규모의 신규 일자리가 필요하지만 인도의 경제성장률은 정체 상태에 머물러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더욱 고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일부 지방 정부는 인구를 제한하는 정책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요기 아디티아나트 우타르프라데시주 총리는 유엔의 인구통계 발표 직후 "우리는 인구 억제책이 필요하다. 이대로 가다가는 대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북부에 위치한 우타르프라데시주의 인구는 2억명 이상으로 인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지역이다. 특히 이주노동자의 비율이 높으며 가난한 지역 가운데 한 곳으로 꼽힌다. 우타르프라데시주는 자녀 수를 2명으로 제한해 인구 안정화를 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인구 억제책 초안을 마련하고 현재 법제화를 검토하고 있다.

북동부 아삼주와 남부 카르나타카주는 자녀 수가 2명 이하인 가구에 혜택을 주는 정책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아직 인구 억제를 위한 법률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인구 팽창은 새로운 도전"이라며 경제성장에 장애물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집권여당인 인도국민당(BJP)의 일부 소속 의원들도 인구 억제책을 주장하고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인도 정부는 인구 증가에 따른 일자리 부족과 식량 부족 위기를 방지하기 위해 대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제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일자리를 늘리고, 밀과 설탕의 수출 규제를 도입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