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로웨이스트 확산 위한 ‘제로서울 챌린지’… 5만9000명 참여

제로웨이스트 확산 위한 ‘제로서울 챌린지’… 5만9000명 참여

기사승인 2022. 08. 1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서울시는 제로웨이스트 실천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6월 20일부터 7월 31까지 실시한 '제로서울 챌린지'에 약 5만9000여 명이 참여해 성공적으로 캠페인을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제로웨이스트 챌린지 인증 모음/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제로웨이스트 실천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6월 20일부터 7월 31까지 실시한 '제로서울 챌린지'에 약 5만9000여 명이 참여해 성공적으로 캠페인을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제로웨이스트 서울' 확산을 위해 일회용 포장재 사용을 최소화 하는 '제로마켓', 대학교와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하는 '제로캠퍼스' 등 다양한 제로웨이스트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제로서울 챌린지' 역시 제로웨이스트 확산의 일환으로 일회용품, 온실가스 등 환경문제를 제로 수준으로 최소화하기 위해 시민들의 일상 속 실천을 독려하는 캠페인이다. 이번 챌린지 주제는 '일회용품 줄이기'로 텀블러나 다회용기, 장바구니 사용 등을 실천하고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인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후환경본부 캠페인 플랫폼인 '서울은 감탄해'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서울시 환경교육포털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진행하여 인스타그램 계정이 없는 시민들도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6월 기후위기 대응 민관협력 네트워크로 출범한 '제로서울 실천단'의 기업 및 단체 일부도 사내 제로웨이스트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이번 캠페인에 동참했다. △골프존, △대상(주), △락앤락, △비와이엔블랙야크, △서울YMCA, △SK텔레콤, △우리은행, △코레일유통 등이 사내 홍보 등을 통해 직원들의 캠페인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시는 시민들이 제로웨이스트 실천문화를 재미있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밈(meme)을 활용한 '일회용품 없어요' 홍보영상을 제작했다. 인터넷 '밈'으로 유명한 슈퍼스타K2(2010)의 '없어요남'을 섭외해 '일회용컵 없어요', '일회용기 없어요', '비닐봉지 없어요' 등 시리즈 영상으로 재미있게 풀어냈다.

이번 캠페인 참여자 중 다회용품 사용 실천 사진을 다수 인증한 A씨(30세)는 "제로서울 챌린지 참여로 평소 생활습관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일회용기를 사용하는 음식 배달은 자제하고 텀블러를 사용하는 등 사소한 것이라도 꾸준히 실천해나가겠다"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시는 연간 참여자 20만 명을 목표로 기후위기 대응 시민참여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다. 9월 6일 자원순환의 날, 10월 1일 채식인의 날 등을 계기로 온라인 캠페인을 진행하여 시민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일상 속 온실가스 줄이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유연식 기후환경본부장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서는 탄소 감량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하다"라며 "제로서울 챌린지에 참여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시민들이 쉽고 재미있게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캠페인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