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추가 집중호우 대비 ‘선제적 조치’ 지시

尹, 추가 집중호우 대비 ‘선제적 조치’ 지시

기사승인 2022. 08. 13.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2081004220001300_P4
윤석열 대통령이 추가 집중호우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를 지시했다.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윤 대통령이 전날 오후 11시40분께 내린 지시사항을 이날 전달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미 비가 내린 지역에 추가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대비를 철저히 하고, 위험지역에 대해서는 사전 주민대피 등 선제적 조치를 취해 대비 및 대응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밝혔다.

중대본부장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 회의를 열어 윤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 장관은 "오늘부터 내일까지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또 한차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매번 강조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인명피해를 예방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대피소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되는 사례가 생겼는데, 밀집된 시설이다 보니 방역에 취약할 것"이라면서 "주기적인 소독과 환기로 전파를 최대한 막아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서울시 동작구와 양천구, 강남구의 임시 대피소는 이번 호우로 집을 떠나 대피하고 있던 시민 가운데 확진자가 3명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주택 침수 등의 피해를 본 이재민은 1542명이며, 피해 우려로 일시 대피한 사람은 5024명이다. 이들 가운데 미귀가자는 이재민이 1264명, 일시대피자는 3697명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