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교통문제 해결위한 ‘트램’ 도입 검토...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

기사승인 2022. 09. 20.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선, 교통체계 연계, 적정 차량시스템 등 가능성 검토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수행, 5억원 들여 내년 9월까지 용역
제주도청7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 나현범 기자 = 교통문제 해소와 청정교통수단 도입을 위해 제주특별자치도가 트램 도입을 위한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에 들어갔다.

20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철도분야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수행하며, 5억 원을 들여 내년 9월 18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제주도내 트램 도입 타당성이 있는 노선을 검토·분석해 노선 대안별 사업 추진 가능 여부와 현재 진행 중인 기술개발 현황·계획을 고려한 적정 차량시스템(수소 등) 도입 가능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개정된 교통시설 투자평가지침을 고려해 다른 교통수단과 연계한 교통체계 필요성을 검토하고, 이미 운영 중인 대중교통수단과의 중복노선 조정 방향, 사업의 추진방식 및 예비타당성 면제사업 추진 시 대응 방안, 자금 조달 방안 등 도시철도법에 따른 도시철도망 구축 수립에 앞서 모든 가능성을 검토하게 된다.

이번 용역은 트램 도입을 위한 법적 첫 단계인 '제주특별자치도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 수립에 앞서 수행되는 사전 타당성 용역인 만큼 큰 틀에서의 방향 설정과 향후 각종 법적 절차를 이행하기 위한 논리 개발, 기초분석 등을 중점 검토할 계획이다.

트램 계획은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과 제4차 대중교통계획 등에 반영됐으며, 민선8기 공약이기도 하다. 제주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사전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도시철도법에 따른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예비타당성 조사, 노선별 도시철도기본계획 수립, 사업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이행할 방침이다.

이를 거치며 많은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어서 면밀한 사전 타당성 검토를 통해 실효성 있는 결과를 도출해 나갈 계획이다.

이상헌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사전 타당성 검토용역과 관련해 "도민 중심의 노선 발굴과 청정 대중교통수단 도입을 전제로, 지역의 교통문제를 해소하고 대중교통 편의를 증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