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창욱→최수영,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비하인드 공개 ‘티키타카 케미’

지창욱→최수영,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비하인드 공개 ‘티키타카 케미’

기사승인 2022. 09. 2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당소말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제공=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 지창욱, 성동일, 남경주의 명품 열연이 돋보이는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14회 비하인드 영상에는 지창욱, 성동일, 최수영, 남경주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지창욱은 최수영과의 키스씬 촬영을 앞두고 소품 의자에 관심을 보이며 장꾸미를 발산했다. 이어진 촬영에서 지창욱과 최수영은 순식간에 사랑에 빠진 윤겨레(지창욱)와 서연주(최수영)로 변신, 로맨틱한 분위기 속 키스신을 단번에 성공해 눈길을 끈다.

지창욱은 극중 아버지 윤기춘 역을 맡은 남경주를 향해 분노를 쏟아내며 증오의 눈물을 흘려 숨 막히는 긴장감을 형성한다. 지창욱은 특유의 강렬한 눈빛과 제스처, 대사톤까지 아버지를 경멸하는 아들 윤겨레의 심경을 절절하게 표현해 현장 분위기를 압도했다.

지창욱의 바통을 이어받은 성동일은 리허설에서부터 막강한 존재감과 화면 장악력으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불러 일으킨다. 극중 신스틸러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남경주 역시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신들린 연기력으로 명불허전 배우임을 입증했다.

그런가 하면 서로의 멱살을 붙잡고 일촉즉발 충돌 상황에 놓인 성동일과 남경주는 '컷' 소리가 들리자마자 진한 포옹을 하며 때아닌 브로맨스를 과시,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윤겨레를 둘러싼 강태식과 '사회악' 윤기춘이 외나무 다리 끝에서 목숨 건 사투를 벌이며 극강의 서스펜스를 선사했다.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과연 윤겨레와 극중 인물들이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