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대안암병원, 심심이와 인공지능 챗봇 기반 우울증 치료 연구 MOU

고대안암병원, 심심이와 인공지능 챗봇 기반 우울증 치료 연구 MOU

기사승인 2022. 09. 27.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2000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은 최근 심심이와 인공지능(AI) 챗봇 기반 우울증 디지털치료기기 개발을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 신기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측은 이에 따라 AI 챗봇 기반 정신건강 통합관리 모델 구축, AI 기술 및 정신건강 의료 융합 연구 개발, 디지털치료기기 출시 관련 연구 등 동반 성장 및 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을 진행한다.

함병주 고대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고려대학교의료원 의학연구처장)는 "우울증 전문가로서 오랫동안 환자를 치료해왔지만 짧은 진료 시간과 환자들을 자주 볼 수 없다는 한계가 있어 적정 진료에 어려운 점이 많았다"며 "이를 해결하는 방안으로서 우울증 디지털 치료기기를 주목했다"고 말했다.

함 교수는 이어 "세계 최초로 챗봇을 개발하여 스마트폰용 앱을 운영해 온 노하우를 가진 심심이㈜가 최적의 파트너라는 확신을 갖고 협업하기로 했다"며 "심심이㈜가 가진 좋은 대화 기술의 방향성과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디지털 치료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정회 심심이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심심이의 넓은 저변과 서비스 경험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의 우수한 의료진, 근거 기반 치료 전문성을 결합할 수 있게 되어 디지털치료제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길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