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길 잃은 중일 관계, 수교 50주년에도 회복 난망

길 잃은 중일 관계, 수교 50주년에도 회복 난망

기사승인 2022. 09. 29.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냉전으로 경색 더욱 고착될 전망
clip20220929133524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중일 수교 50주년 기념 민간 행사의 모습. 50주년치고는 기념식 등이 조용히 열렸다./제공=환추스바오(環球時報).
미국과 중국의 신냉전으로 인해 갈수록 경색되는 중·일 관계가 29일 기념비적인 수교 50주년을 맞았음에도 길을 잃은 채 헤매고 있다. 향후에도 상당 기간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도 전망되고 있다. 이 경우 양국은 신냉전이 해소되지 않는 한 경제 분야 등에서만 활발하게 교류하는 기형적인 관계를 계속 유지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역시 현장의 분위기가 수교 50주년의 의미가 상당히 퇴색되고 있다는 사실을 말해준다고 해야 할 것 같다. 일본이라고 별 다를 게 없다고 해야 하겠으나 중국 역시 과연 이날이 수교 기념일인지를 의심케 하기에 충분한 느낌을 풍기고 있는 것이다. 50주년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형식적인 기념식 등이 아무도 모르게 열렸다면 말 다했다고 해야 한다. 이날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와 수교 50주년을 축하하는 축전을 주고 받았다는 사실이 신기할 정도가 아닌가 싶다.

양국 관계에 정통한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29일 전언에 따르면 사실 그럴 수밖에 없기는 하다. 무엇보다 양국은 상호 극과 극의 관계인 미국을 가운데 둔 채 거의 10년째 극단적인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당장 관계가 좋아진다면 이상하다고 할 수밖에 없다.

양국 국민의 서로에 대한 악감정도 관계 회복을 어렵게 하는 대표적 요인으로 꼽힌다. 양국 공히 상대에 대한 호감도가 10%에도 채 미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이 정도 상황이라면 단교를 하지 않은 것만도 상당한 평가를 받아야 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이로 볼 때 "양국의 관계는 한중이나 한일 관계보다 더 나쁘다고 단언해도 좋다. 수교 관계를 이어가는 것이 신기하다"라고 분석하는 칭화(淸華)대학 국제관계학원의 재일교포 출신 연구원 이상용 씨의 말은 완전 정곡을 찌른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양국은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열도) 영유권 문제, 역사 인식 등에서도 물과 기름 같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대만 문제에 대한 인식은 더 말할 필요조차 없다. 일본이 대만 유사 시 미국과 함께 개입하는 것은 거의 필연이라는 얘기까지 국제사회에서는 나오고 있다. 수교 50주년을 대대적으로 기념할 여건이 전혀 갖춰지지 않았다고 단언해도 좋다.

현재 여러 정황으로 볼 때 미국과 중국의 신냉전은 언제 끝날지 기약이 없다. 또 미국과 일본의 관계는 동맹이 아닌 주종 관계로까지 여겨질 정도로 밀착돼 있다. 중국과 일본의 관계가 수교 50주년이 무색하게 냉랭한 것은 분명 괜한 게 아니라고 해야 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