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취약계층 80가구 대상 ‘실내환경 개선공사’ 나서

서울시, 취약계층 80가구 대상 ‘실내환경 개선공사’ 나서

기사승인 2022. 09. 3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개선 시급한 가구 우선 실시
올해 80→내년 100가구 확대
rhdtk
지난해 개선공사 진행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실내환경 유해인자로부터 취약계층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80가구를 대상으로 '실내환경 개선공사'를 실시한다. 내년에는 100가구로 확대해 환경보건분야 '약자와의 동행'을 강화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다음달부터 취약계층 80가구를 대상으로 실내환경 개선공사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 '환경성질환 예방관리 실내환경 개선공사'는 시민 체감형 환경 보건서비스다. 취약계층 거주공간의 유해인자를 진단하고, 벽지·장판 교체 공사로 곰팡이 등을 제거해 실내환경을 개선한다.

이번 실내환경 개선공사 대상으로 선정된 가구는 △저소득 35가구 △독거노인 32가구 △장애인 7가구 △결손 4가구 △기타 2가구 등 총 80가구다. 지난 6~8월까지 실시한 실내환경 유해인자 진단 결과, 주택이 노후하고 누수로 인한 벽지 훼손, 곰팡이 발생 등으로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 공사비를 전액 지원한다. 공사에 쓰이는 친환경 벽지, 장판, 페인트 등 물품은 환경부와 업무협약을 맺은 17개 사회공헌기업이 제공하며, 자재는 후원 물품으로 지원한다.

시는 내년 예산을 증액 편성해 100가구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