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폭우로 침수된 서울 지하철 승강기 54대 두달째 먹통

폭우로 침수된 서울 지하철 승강기 54대 두달째 먹통

기사승인 2022. 10. 01.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 "부품 확보에 시간 거려…올해 안에 조치 완료할 것"
서울시청
서울시청 전경 /박성일 기자
지난 8월 집중호우로 침수됐던 서울 지하철역 승강 설비 54대가 현재까지 가동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8월 8일 집중호우로 인해 서울 지하철 1~9호선과 신림선의 승강 설비 178대가 침수됐다.

복구 작업을 거쳐 124대는 재가동 중이나 나머지 54대는 두 달째 미가동되고 있다.

침수 피해가 컸던 7호선 이수역에서는 엘리베이터 1대와 에스컬레이터 4대가 운행되지 않고 있다. 9호선 동작역은 엘리베이터 7대와 에스컬레이터 19대, 무빙워크 2대가 움직이지 않고 있다. 이를 포함해 에스컬레이터 40대, 엘리베이터 12대, 무빙워크 2대 등이 작동 불능 상태다.

시는 승강기 별로 사양이나 제작사 등이 다르고, 설치 후 상당한 시간이 흘러 예비부품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명하며, 올해 내로 승강 설비 복구를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신림선 서원역의 고장 난 에스컬레이터 2대는 이달 중으로 수리를 완료하고 1∼8호선 내 승강 설비는 11월까지, 9호선은 12월까지 각각 복구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복구 완료 전까지 9호선 동작역·구반포역 일대에서는 '휠체어 전용 콜택시'를 운영하는 등 임시 조치가 이뤄진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