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역풍 맞은 英 트러스 총리의 ‘부자 감세안’...결국 ‘백지화’

역풍 맞은 英 트러스 총리의 ‘부자 감세안’...결국 ‘백지화’

기사승인 2022. 10. 03.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RITAIN-POLITICS/CONSERVATIVES <YONHAP NO-2810> (REUTERS)
쿼지 콰텡 영국 재무부 장관./사진=로이터 연합
영국 파운드화 급락과 금융시장 혼란을 초래한 리즈 트러스 영국 신임 내각의 대규모 감세안이 결국 철회된다.

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쿼지 콰텡 영국 재무부 장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45% 세율 폐지안을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현 상황을) 우리는 이해했고, 경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업 지원과 저소득층 세부담 감면 등 우리의 성장 계획은 더 번영하는 경제를 위한 새로운 접근법이었다"면서 45% 세율 폐지안으로 인해 영국이 직면한 도전을 극복하기 위한 우리의 임무가 산만해졌다고 덧붙였다.

영국 정부는 지난달 450억파운드(약 70조원) 규모의 감세 정책을 발표했지만 감세를 뒷받침할 재원 마련 방안을 제시하지 않아 파운드화 가치가 폭락하고 금융시장이 큰 혼란을 겪었다.

연간 15만파운드 이상 고소득자에 적용되는 최고 세율을 현행 45%에서 40%로 인하하는 방안은 특히 반대 목소리가 거셌다. 보수당 내에서도 반대 여론이 들끓었는데, 한 소식통에 따르면 보수당 의원 중 최대 70명이 반대표를 던질 의향이며, 45% 세율 폐지안을 1년 미루자고 촉구하는 의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러스 총리의 섣부른 감세안 발표에 민심도 돌아섰다.

여론조사기관 '오피니엄'이 최근 벌인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트러스 총리의 업무 수행 지지율은 18%에 그쳤다. 트러스 총리가 업무를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5%에 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