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이노베이션, 국내 최대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GMF’ 성황리 개최

SK이노베이션, 국내 최대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GMF’ 성황리 개최

기사승인 2022. 10. 05.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트-하트재단 주최
SK이노베이션·문화체육관광부·SM엔터테인먼트 후원
보도사진(1)
4일 열린 '제6회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축제(GMF)'에서 참가 팀과 심사위원 등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국내 최대 규모의 발달장애인 음악 경연 축제인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축제(GMF)'가 4일 서울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5일 밝혔다.

GMF는 지난 2017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6회째를 맞았다. GMF는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를 국내에서 처음 창단한 바 있는 하트-하트재단이 주최하고 SK이노베이션과 문화체육관광부, SM엔터테인먼트 후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한다.

올해 GMF에는 전국 30개팀 285명이 예선에 참가했다. 이날 본선에는 예선을 통과한 클래식 분야 4개 팀(다소니 챔버 오케스트라, 벨루스 클라리넷 앙상블, 아인스바움 윈드챔버, 콘솔 피아노 앙상블)과 실용음악 분야 2개 팀(드리미예술단, 아리아난타) 등 총 6개 팀이 무대에 올랐다.

이번 행사에는 임수길 SK이노베이션 부사장, 오지철 하트-하트재단 회장, 남궁철 SM C&C 대표, 김경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회공헌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방송인 이수근이 사회로 나섰고 걸그룹 소녀시대 효연이 축하무대를 선보였다.

심사는 이경선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교수, 김형희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사장, 정무성 숭실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가 맡았다.

보도사진(2)
GMF 대상 수상자인 '아인스바움 윈드챔버' 팀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제공=SK이노베이션
제6회 GMF 대상은 발달장애인 34명, 비장애인 11명, 지휘자 1명으로 구성된 '아인스바움 윈드챔버'가 받았다. '아인스바움 윈드챔버'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이 수여됐다.

최우수상은 '콘솔피아노 앙상블'이 받았다. 우수상은 '벨루스 클라리넷 앙상블'과 '다소니 챔버 오케스트라'가, 장려상은 '드리미예술단'과 '아리아난타'가 수상했다. 이날 6개 팀에게 총 21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가 주어졌다.

SK이노베이션은 수상팀에게 사내·외 행사 무대에 서는 기회를 제공하고 이들이 계속해서 음악에 대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밸류크리에이션 센터장은 "GMF를 통해 발달장애인이 음악적 재능을 발휘하고 사회와 소통하는 장을 마련한 것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감동을 선사한 참가자들에게 감사하며 앞으로도 이들을 계속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