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약한영웅’ 홍경, 온 마음 다해 오범석이 되기까지

[인터뷰] ‘약한영웅’ 홍경, 온 마음 다해 오범석이 되기까지

기사승인 2022. 11. 28. 1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경
홍경/제공=웨이브
"'약한영웅'은 제가 쓰러지지 않게 등받이가 되어주신 감독님, 배우, 스태프들이 있어서 온 마음을 다해 촬영할 수 있었던 작품이에요."

배우 홍경이 웨이브 오리지널 시리즈 '약한영웅 Class 1'(이하 '약한영웅')으로 대중들과 만나고 있다. 이 드라마는 상위 1% 모범생 연시은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 범석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 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물이다.

홍경은 극중 소심해 보이지만 그 안에 무언가 비밀을 품고 있는 듯한 오범석 역을 맡았다. 어딘지 모르게 기가 죽어있는 탓에 일진들의 표적이 되어오다 새로운 출발을 꿈꾸며 벽산 고등학교로 전학을 오게 되고 여기서 만난 시은과 수호와 우정을 쌓아간다. 이 과정에서 홍경은 격변의 감정을 겪는 범석의 말투부터 눈빛, 행동 등 인물 그 자체의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해 호평을 받았다.

과거의 상처, 복잡한 감정과 사건에 얽히고 그로 인해 성장통을 앓고 있는 인물인 만큼 그의 연기는 극중 중요한 포인트가 된다. 하지만 오범석의 연기는 계산보다는 마음에 스며들었다. '이 친구의 마음을 어떻게 잘 들여다볼까?' '어떻게 다가가서 잘 걸어볼까'라고 생각하기에도 벅찼다. 그리고 범석이를 어떻게 느끼고 이해하는지가 가장 큰 숙제였단다.

"'너라는 사람을 이해하고 손잡고 나아갈 수 있을까'라는 그런 부담과 걱정, 우려가 있었죠. 아쉬운 게 많아요. 어떤 건인지는 모르겠는데 회의가 들어요. '내가 너의 손을 잘 잡고 걸어간 건가, 몹쓸 짓을 한 건 아닌가?'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홍경
홍경/제공=웨이브
홍경
홍경/제공=웨이브
때문에 촬영하는 순간순간은 어렵기도 했지만 모든 장면은 소중하다. "어떤 것들을 목표 잡고 표현해야겠다는 건 없었는데 우려했던 지점은 있었던 것 같아요. 범석의 행동들이 용서받을 수 없는 행동이지만 한 번쯤 들여다볼 수 있고 그걸 통해 여러 대화가 오가고 누군가에 대해 이해를 하는 과정이 된다면 소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요."

범석은 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시청자들에게 아픈 손가락 같은 인물로도 느껴진다. 홍경은 범석을 바라봐주는 시청자들의 시선에 대해 "감사하다"라며 "'이 친구의 마음을 다가서지 못해서 행동이 마냥 나쁘게만 보이면 어쩌지?' 라고 생각했다. 100명 중 한 명만 알아만 주시면 좋겠다고도 생각했다. 10대에는 본인의 선택으로 환경이나 관계가 만들어지지 않는다. 가정환경은 더 그러므로 마음이 아팠고 연기를 하는 사람으로 더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홍경
홍경/제공=웨이브
오범석에게 스며드는 시간만큼 소중했던 건 함께 한 스태프들이었다. 인터뷰를 하는 동안 홍경은 뜨거운 여름날 땀을 흘리며 함께 완주해준 스태프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스태프들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어요. 정말 고생을 많이 했죠. 일반 관객분들은 배우의 모습만 보시지만 이면의 모습들, 포커스를 맞추는 모습들은 보시지 못하잖아요. 무더운 여름에 조명을 들고 그런 걸 볼 때 이상한 느낌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촬영할 때 '온 에너지를 쏟으며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촬영, 조명, 미술, 세트, 아트 팀 등은 프리 프로덕션부터 촬영 끝까지 달리는 사람이고, 저는 스태프들이 준비해준 상황에서 촬영할 때만 나오잖아요. (관객들이)이 사람들을 더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촬영 중간중간 담았던 스태프들 사진이 있어요. 진심을 담았던 것 같고, 온몸이 땀에 젖어 있던 것이 기억에 많이 남아요."

그렇다면 홍경에게 '약한영웅'은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까. "온 마음을 쏟았다는 것이요. 100개의 공을 원 없이 온 마음을 쏟아서 던졌던 작품이고, 제가 쓰러지지 않게 등받이가 되어주는 스태프들이 있어서 촬영할 수 있게 해준 작품이에요."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