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led 대형 홍보판, 진안고원 웅장한 풍경 ‘한 눈에’

기사승인 2022. 11. 30.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안고원 알리기 본격화
군 청사 내 led조명 대형 홍보판 제작 설치 완료
2023년, 지하철포털사이트 등 권역별 집중 홍보
고원
진안군 군청사 내에 설치된 led 대형 홍보판./제공 = 진안군
전북 진안군이 호남의 지붕 진안고원 알리기에 본격 나섰다.

군은 2023년을 진안고원(鎭安高原) 알리기 원년으로 정하고 공격적인 홍보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우선 최근 진안고원의 웅장한 모습을 표현한 사진을 활용해 군청사 안에 led 대형 홍보판을 설치했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두산백과, 위키백과, 향토문화대전, 고등학교 한국지리 교과서 등을 참고해 진안고원에 대한 핵심 내용을 정리했다.

군청 1~2층 사이 중간계단 벽면에 설치한 홍보판은 가로 440cm, 세로 190cm 크기로 운해가 드넓게 펼쳐진 진안고원의 웅장한 풍경과 의미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사진은 산악사진가협회, 전국 사진가들의 모임인 포토코리아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진안 출신 사진가 김정국(45)씨가 제공했다. 마이산, 운장산, 구봉산을 비롯해 전국의 유명 산을 20여년간 촬영해온 김 씨는 지난 2021년 6월 새벽 5시 광대봉에 올라 이 사진을 찍었다.

군은 이번 홍보판 설치를 기점으로 2023년을 진안고원 알리기 원년으로 삼고, 국내 최대 복합 생활문화공간에 위치한 터미널, 서울·경기를 비롯한 전국 4개 권역, 네이버·카카오 등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등에 집중 홍보키로 했다.

특히 신문과 방송 등 언론홍보는 물론 유튜브,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소셜미디어 채널과 매년 13만부 이상 발행하는 군정소식지, 종합안내책자 등도 적극 활용해 홍보할 방침이다.

전춘성 군수는 "그동안 마이산에 가려 잘 알려지지 않았던 진안고원 브랜드를 전국에 제대로 알릴 계획"이라며 "수도권 밀집지역 스팟 광고와 주목도가 높은 포털사이트 등에 집중적으로 홍보해 지역 호감도를 높이고 브랜드 위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