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서해안 정읍·순창 대설특보 발효…25일까지 30cm 적설량 예고

기사승인 2023. 01. 24.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일까지 많은 곳 서해안 지역 중심으로 30㎝
전주-서울 귀성 6시간 30분, 귀경 5시간 35분
전북 전역에 한파특보, 아침최저 -20도~-15도
눈눈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전북 서해안 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눈은 오는 25일까지 30㎝ 이상 내리는 곳이 있겠다. 눈매리는 전북 부안군 전경./박윤근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전북 서해안 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눈은 오는 25일까지 30㎝ 이상 내리는 곳이 있겠다.

24일 전북기상지청에 따르면 전북 군산과 부안, 김제, 고창, 정읍, 순창 6곳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진안과 무주, 장수, 임실, 남원 5곳은 한파경보, 서해남부 전 해상은 풍랑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눈은 서해안 지역과 정읍, 순창을 중심으로 오는 25일까지 5~20㎝, 많은 곳은 30㎝이상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군산과, 고창, 부안, 김제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날 전북지역의 한낮기온은 영하 10도~영하 6도로 분포로 지난 23일 설날보다 무려 16도가량 낮다.

남원과 임실, 진안, 무주, 장수에 한파경보가 발효됐으며, 나머지 전북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출근 첫날인 오는 25일에도 추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아침최저기온 영하 20도~영하 14도, 한낮기온은 영하 5도~영하 3도 분포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