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북해역 보름달물해파리 주의특보 해제

전북해역 보름달물해파리 주의특보 해제

기사승인 2023. 09. 27.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파리
보름달물해파리 모습./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수과원)은 전라북도 전 해역에 발령돼 있던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를 27일 오후 2시부로 해제한다고 밝혔다.

보름달물해파리는 올해 5월부터 전북, 경남 내만을 중심으로 출현해 지난 6월 8일 주의단계 특보가 발령된 바 있고, 전북해역은 6월 20일에 경계단계로 상향됐다.

7~8월 장마 이후 전북해역의 해파리 출현량이 감소하기 시작하면서, 9월 중순부터는 보름달물해파리 출현이 특보발령 기준 이하로 나타났다.

해수부는 올해 해파리 특보 발령과 동시에 '2023년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 및 위기대응지침'에 따라 해파리 중앙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전라북도를 비롯한 전국 지자체에 17억 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지자체에서는 보름달물해파리 561톤을 제거하는 등 해파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올해 전북해역의 해수욕장에서 해파리 쏘임 사고가 1건 발생했으나, 어업에서는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현재 주의 특보가 유지되고 있는 전남 및 경남해역도 해파리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기적인 예찰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