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 올해 전기차 판매 사상 첫 100만대 돌파…IRA 보조금 덕 ‘톡톡’

美 올해 전기차 판매 사상 첫 100만대 돌파…IRA 보조금 덕 ‘톡톡’

기사승인 2023. 11. 24.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美 전기차 판매 130만~140만대 수준
IRA, 아시아 및 유럽 자동차 수출에도 긍정적 파장
Electric Vehicle Charging Explainer <YONHAP NO-0658> (AP)
북미산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영향으로 미국에서 전기차 판매가 크게 늘어났다./AP 연합뉴스
북미산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영향으로 미국에서 전기차 판매가 크게 늘어났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은 올해 미국의 전기차 판매는 전체 승용차 판매의 9%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수준에 이를 것으로 관측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신차 매출의 7.3%를 차지했던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올해 전기차 판매는 처음으로 100만대를 넘긴 130만~140만대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AP는 IRA 보조금으로 인한 가격 인하가 전기차 판매 호조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진단했다.

IRA 보조금의 영향으로 신차는 물론, 중고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에도 특정 요건을 만족하면 최대 7500달러(약 975만원)의 세제 혜택을 볼 수 있다. 또 전기차 핵심 요소인 배터리 가격이 내려간 것도 판매 확대에 시너지를 냈다.

아울러 IRA의 영향으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및 유럽 지역의 자동차 수출이 증가세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독일의 승용차 수출은 올해 1~10월 총 260만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 상승했으며 한국 자동차 수출 역시 지난달 기준 자동차 누적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3.9% 증가했다.

WSJ은 렌트 및 리스 등 상업용 전기차의 경우 IRA 적용 요건이 완화돼 한국이나 일본에서 생산된 차도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수출 증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