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조산업, 서울경제의 미래 동력”…서울시, 창조산업 비전 발표

“창조산업, 서울경제의 미래 동력”…서울시, 창조산업 비전 발표

기사승인 2023. 11. 29.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조산업 성장 견인할 5대 산업 집중 육성 및 생태계 조성
남산·상암·충무로·목동 등 창조산업 인프라 6곳 구축
KakaoTalk_20231129_102308036_03
남산 창조산업허브 조감도 /서울시
서울시가 경제 한파 속에서도 매년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국내 창조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서울 창조산업의 비전'을 발표했다. 창조산업은 게임, 영화, 미디어, 웹툰, 확장현실(XR) 등 창조성과 지식자본을 핵심 요소로 상품과 서비스를 생산하는 산업을 뜻한다.

29일 시에 따르면 국내 창조산업의 시장 규모는 매출액을 기준으로 148조원을 넘어섰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미국, 중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에 이어 7위 수준이다. 특히 콘텐츠 산업의 경우 매년 5%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이번 비전 발표는 서울이 세계적으로 강점을 갖는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창조산업 인프라 조성 △XR, 영상, 미디어, 웹툰, 게임·e스포츠 산업 등 5대 핵심 산업 지원 강화 △창조산업 생태계 조성 등 3대 전략으로 마련됐다.

오세훈 시장은 "최근 디지털 기술 발전이 가속화 되면서 문화와 콘텐츠, 디지털 기술이 결합된 형태의 새로운 산업이 등장하고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 경제를 다시 일으킬 고부가 가치 산업은 창조산업"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시는 2028년까지 창조산업의 성장기반이 될 산업별 인프라가 남산(창조산업허브), 상암(XR·1인미디어·게임), 목동(뉴미디어), 충무로(영상) 등 총 6곳에 16만 7000㎡ 규모로 조성한다. 이 중 2027년 남산에 구축될 창조산업허브는 서울 전역에 창조산업 지원시설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남산 창조산업허브는 지하4층~지상3층 규모로 지어진다. 우수한 투자자들이 모여 미래 유니콘 기업 발굴하고 직접 투자도 가능한 기업 지원 공간과 함께 국내 주요 콘텐츠의 론칭쇼, 콘퍼런스 등이 가능한 시민 참여 공간이 꾸려진다. 상암동에는 2026년 콘텐츠 창작자들의 작업공간인 창조산업 스토리센터, 디지털 전환의 핵심기술인 XR센터와 게임·e스포츠 산업을 위한 '서울게임콘텐츠 창조 허브'가 개소한다.

한국 영화산업의 메카 충무로에는 '서울영화센터'가 구축된다. 센터에서는 다양한 주제의 국제영화제를 연중 개최하고 국제 필름마켓을 통해 제작자와 투자자에게 비즈니스의 기회를 제공한다. 목동에는 기독교방송 재건축을 통해 '뉴미디어 창업 허브'가 조성된다. 첨단 XR 스튜디오에서 콘텐츠를 제작, 편집과 후반작업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고, 1인 미디어를 비롯한 혁신적인 뉴미디어 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또 시는 창조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XR, 영상, 미디어, 웹툰, 게임·e스포츠 산업을 5대 핵심 분야로 지정하고, 집중 지원에 나선다. 시는 디지털 전환의 핵심기술인 XR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기업에서 만든 디바이스와 콘텐츠를 테스트하는 'XR 실증센터'의 기능을 확대한다. 서울 게임·e스포츠 위크를 매년 개최해 중소게임기업을 육성하고 이를 관광산업 활성화로 연계한다.

창작의 토대가 되는 웹툰, 웹소설, 애니메이션 분야의 창조 인재도 키워낸다. 웹소설과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 영화 등으로 콘텐츠가 확장되는 추세인 만큼 원천 지적재산권(IP) 확보와 글로벌 진출도 전문적으로 지원한다. '영상물 로케이션 마케팅' 지원사업은 2배로 확대해 초기 기획 단계부터 서울 배경 작품구상을 함께한다.

이 외에도 두터운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전문인재와 기업을 키우고, 투자유치와 자금 지원 등을 통해 창조산업 전문 인력양성~스타트업 육성~연구개발과 투자유치~자금 및 판로지원 등 4가지 핵심축을 구축한다.

오 시장은 "서울은 세계적인 기업들이 앞다퉈 국제행사를 개최하며 기업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하는 글로벌 시장이 됐고 패션, 영화, 게임 시장의 글로벌 트렌드를 서울이 리드하고 있다"며 "금융산업과 관광산업, 그리고 창조산업이 서울경제의 현재 그리고 미래를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