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경북 구미시, 반도체 특화도시로 도약하는 데 적극 지원”

원희룡 “경북 구미시, 반도체 특화도시로 도약하는 데 적극 지원”

기사승인 2023. 11. 29.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미역사, 선기동 철도횡단박스 구간 점검
원희룡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가운데)이 29일 오후 경북 구미시 구미역을 방문해 지역 교통 현안에 대해 보고받았다./국토교통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경북 구미시가 반도체 특화 도시로 도약하는 데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원 장관이 29일 오후 경북 구미시를 찾아 구미역사, 선기동 철도횡단박스 구간 등 철도사업 현장을 점검한 후 구미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기업인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경부선 구미역사를 방문해 “지역 교통 편의를 높이기 위해 KTX-이음 열차가 구미역으로 운행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겠다”며 “김천~동대구 구간 고속화 개량 요청에 대해 지역에서 사업 타당성을 확보한 후 제안하면 제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서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 장관은 구미시 선기동에 있는 철도횡단박스 구간을 찾았다. 그러면서 노후화된 철도횡단박스 개량 요청에 대해 시설물 노후도 등을 감안한 개량 필요성이나 사업비 부담 등을 도로관리청과 적극 협의해 보도록 관계기관에 지시했다.

또 원 장관은 구미상공회의소에서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구미 반도체 특화단지 성공을 위해선 정부·지방자치단체·기업이 하나가 돼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과 연계를 위한 철도·도로 등 교통망 확충, 반도체 기업 입주를 위한 구미 국가산단 업종 확대를 위해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