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한남5구역, 2560가구 탈바꿈

서울 한남5구역, 2560가구 탈바꿈

기사승인 2023. 12. 06.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남5구역
서울 용산 한남5구역 위치도
서울 용산 한남5구역이 2560 가구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지난 5일 열린 제11차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한남5재정비촉진구역 블럭별 용적률 및 높이 조정에 따른 재정비촉진계획 경미한 변경과 경관심의(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6일 밝혔다.

한남5재정비촉진구역은 용산동빙고동 60번지일대, 18만3707㎡ 다. 2022년 12월 교통영향평가심의를 득하고, 건축위원회 심의 신청을 앞두고 있다.

이번 변경은 한남뉴타운의 높이에 대한 기준은 준수하되, 남산에 대한 조망은 확대되도록 일부 획지의 높이를 부분적으로 조정했다.

이에 따라 건페율은 35%에서 30%로 감소하고, 건축물 동수도 66동에서 52동으로 감소하여 기존 계획보다 쾌적한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가구 수는 공공주택 384가구를 포함하여 2560가구가 공급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한남동 지역의 노후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남산 경관을 고려한 명품 주거단지로 개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