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 신동빈 장남 신유열, 전무로 승진…롯데지주서 신사업 발굴

롯데 신동빈 장남 신유열, 전무로 승진…롯데지주서 신사업 발굴

기사승인 2023. 12. 06.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케미칼 신유열 상무
롯데그룹이 3세 경영체제 준비에 나섰다. 신동빈 회장의 장남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사진)가 전무 승진과 함께 롯데지주로 자리를 옮겨 신사업 발굴을 맡게 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롯데그룹은 계열사별로 이사회를 열고 정기 임원인사를 확정, 신유열 상무가 전무로 승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전무의 승진은 지난해 상무 승진 후 1년 만이다.

신 전무는 롯데지주에서 신설되는 신사업 발굴 사업단을 이끌며 그룹의 신사업을 챙기게 된다.

2022년 일본 롯데에 입사한 신 상무는 지난해 5월 롯데케미칼 일본지사에 상무보로 합류한 후 8월에 일본 롯데파이낸셜 최대 주주인 롯데스트레티직인베스트먼트(LSI) 공동대표로 선임됐다. 이어 지난해 연말 인사에서 상무로 승진해 본격적으로 경영일선에 나섰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