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용·최태원 달려간 네덜란드 ASML, 어떤 회사길래

이재용·최태원 달려간 네덜란드 ASML, 어떤 회사길래

기사승인 2023. 12. 11.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도체 시장 잡으려면 ASML 독점생산 ‘EUV’ 필수
TSMC 100기 이상 확보 중… 삼성, 격차 줄여야
이재용·최태원, 나란히 EUV 공급 약속 받을 듯
2022061501010010684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오른쪽)과 페터르 베닝크 ASML CEO가 2022년 6월 ASML 본사에서 만나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삼성전자
"ASML 마음을 사로 잡아라."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네덜란드 국빈방문은 세계 최대 반도체장비기업 'ASML'과의 만남에 촛점이 맞춰져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한달음에 달려가는 배경이기도 하다. 재계에선 이번 출장길을 통해 양대 그룹과 ASML간 강력한 첨단 반도체장비 공급 파트너십이 체결 될 수 있다는 시각이 나온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번 ASML 방문은 '한-네덜란드 반도체 동맹' 관계에 있어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예고하며 기대감을 키웠다.

◇반도체시장 '킹 메이커' ASML… EUV 장비 얻는 자, 시장 선도한다
11일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구체적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다수의 EUV((Extreme Ultra Violet) 장비 공급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약 40여대 수준의 장비를 보유 중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경쟁사인 TSMC를 넘어서려면 향후 50대 정도를 추가로 사들일 거란 분석이 나온다. SK하이닉스 역시 2025년말까지 4조7550억원어치, 약 24대를 추가로 들여오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거래대상은 전세계 유일 EUV 생산업체 'ASML'이다. 네덜란드 시총 1위 국민기업이다. 반도체 8대 공정 중 '노광' 작업에 필요한 장비를 만든다. 노광은 실리콘 웨이퍼 위에 반도체 회로를 빛으로 새기는 작업으로, 반도체가 만들어지는 총시간의 약 60%, 비용의 35%를 이 공정에서 소모 될 정도로 중요하다. 반도체는 회로 선폭이 좁을수록 고성능·고효율·저전력 칩을 만들 수 있는데, 7나노 이하 초미세 공정엔 첨단 노광기인 'EUV'가 필수다. ASML이 10년간 모든 노하우를 녹여내 개발해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단 한대의 EUV라도 더 먼저, 많이 확보하려는 경쟁이 치열하다. 생산량을 많이 늘렸어도 연 50대 수준으로 한정돼 있어, 삼성과 SK뿐 아니라 TSMC와 인텔 등이 자금을 손에 쥐고도 번호표를 뽑아놓고 대기할 정도다. 당장 장비 계약을 체결해도 납품까지 기다려야 하는 기간은 18개월에 달한다. '슈퍼 을'이라는 얘기가 괜히 나온 게 아니다.

반도체기업들 사이에선 EUV 보유대수가 경쟁력 척도가 된 지 오래다. 생산성을 좌우하고 차세대 시장 선점 가능성도 높일 수 있어서다. EUV 확보 시기와 그 수량에 따라 삼성전자·TSMC·인텔·SK하이닉스 등의 제품 로드맵이 새롭게 짜여질 정도다. 시스템 반도체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TSMC가 대만 생산기지에 100대 이상 EUV 장비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격차를 좁히는 게 시스템반도체 1위 출사표를 낸 삼성의 과제인 셈이다.

대당 가격은 1500억~2000억원 수준이고, 1기당 무게가 무려 64톤에 이른다. 최신모델 하이NA EUV 노광기는 대당 5000억원이 넘는다. 인텔이 최근 대거 사들이면서 2나노 공정 반도체 양산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메모리반도체 역시 차세대 제품을 만드는 데 10나노 이하 초미세공정의 기술력이 요구되면서 SK가 기를 쓰고 EUV 확보에 나서고 있다. EUV 계약이나 확보 소식에 해당 기업 주가가 뛸 정도다. 심지어 미국이 중국의 첨단산업 굴기를 막아내는 최고의 무기가 'EUV 장비 수출 통제'이기도 하다.

◇이재용·최태원, ASML과 '반도체 동맹' 성과낼까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미 네덜란드로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선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네덜란드 국빈방문이 우리나라 수출 20%를 차지하는 '반도체' 미래를 뒤흔들 강력한 경제외교·반도체 동맹의 성과를 낼 수 있을 지에 주목하고 있다.

국내 1, 2위 기업인 삼성과 SK는 반도체에서 3분기째 천문학적 적자를 내고 있다. '기술'의 중요성을 외치는 이 회장이나 언제 서든데쓰(돌연사) 할 지 모른다며 위기의식을 장착한 최 회장 모두 반도체 반등에 사활을 걸고 있다. 그 경쟁력은 역시 첨단장비인 EUV 확보다.

이 회장은 그동안 틈만 나면 피터 베닝크 ASML 대표와 만나 EUV 적기 확보에 치열하게 매달려 왔다. 지난해 6월 유럽 출장서 ASML 본사를 찾았고 11월에는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의 공식 방한에 동행한 베닝크 CEO와 차담회를 가졌다. 이때 최 회장도 동석해 미래 반도체 기술 트렌드, 반도체 시장 전망과 중장기 사업 방향 등 폭넓은 내용에 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출장에서 두 총수는 윤 대통령, 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과 함께 현지 벨트호벤에 소재한 ASML 본사를 동행 방문한다. ASML은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윤 대통령에게 반도체 생산 공정인 '클린룸'을 공개할 예정이다. ASML이 이례적으로 적극적인 모습을 연출하면서 국내 대규모 투자 또는 삼성·SK간 중장기적 EUV 공급 계약 등이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