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총선 두달 앞…‘운동권 청산론’ vs ‘’정권 심판론‘

총선 두달 앞…‘운동권 청산론’ vs ‘’정권 심판론‘

기사승인 2024. 02. 12. 1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대 총선 선거종합상황실<YONHAP NO-2993>
22대 총선 선거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
설 명절을 뒤로하고 22대 총선이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은 '운동권 청산론'을,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심판론'을 각각 내걸고 총선 승리를 위한 총력전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여야 모두 이번 총선 결과에 지도부의 운명은 물론 차기 대선의 운명이 크게 갈릴수 있는 만큼 어느쪽도 물러설 곳이 마땅치 않아 보인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총선 정국 초입부터 '운동권 청산'을 시대정신으로 규정하고 야권의 '86세대 정치인' 퇴출을 목표로 주요 지역마다 저격수를 배치해 공천 퍼즐 맞추기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한강벨트 구상은 현재 야권 현역이 대부분을 장악한 수도권 판세를 뒤집기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곳곳에서 후보간 빅매치 윤곽이 드러나며 혈전을 예고 중이다. 민주당도 연일 운동권 청산론에 맞서 정권 심판론 불씨키우기에 집중하는 등 수도권에서 한판 승부를 벼르고 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총선을 60일 앞둔 시점에 맞춘 논평에서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가 결정될 중요한 선거가 될 것"이라며 "운동권 특권 세력 청산을 통해 그간 대한민국의 미래 지향적 발전을 가로막은 적폐를 반드시 제거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번 총선은 정권의 독선과 무능으로 잃어버린 대한민국의 비전과 국민의 희망을 되찾을 마지막 기회"라며 "비장한 각오로 민생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런 가운데 제3지대 4개 신당이 명절 연휴 중 빅텐트 구성에 합의하면서 '1여다자 구도'속에 제3당 변수가 현실로 떠올랐다. 또 선거제 방식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에 따른 위성정당 난립, 거대 양당의 물갈이 공천이 본궤도에 오른 상황에서 각당의 공천 후유증이 얼마나 될지 등 역대 어느 총선 못지 않게 결과 예측이 쉽지 않은 깜깜이 선거가 예상된다.

종합 성적표에 따라서는 국민의힘이 과반 의석을 차지해 국정동력을 회복할지, 민주당이 또 한번 정국주도권을 잡게 될지, 제3지대 신당이 캐스팅 보트를 쥐게 될지도 정국의 운명이 크게 갈릴 전망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