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HJ중공업 건설부문, 5600억원 규모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 수주

HJ중공업 건설부문, 5600억원 규모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 수주

기사승인 2024. 06. 18.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우건설·코오롱글로벌 등과 컨소시엄…지분 35% 확보
새만금국제공항 조감도
전북 새만금국제공항 조감도./HJ중공업 건설부문
HJ중공업 건설부문이 총 사업비 5600억원 규모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HJ중공업 건설부문은 국토교통부 서울지방항공청이 발주한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의 실시설계적격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새만금국제공항의 활주로·계류장·관제탑·항행 안전시설 등을 조성하는 공사다. 사업비는 약 5600억원이며 2029년 개항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HJ중공업 건설부문은 대우건설, 코오롱글로벌, KCC건설, 신성건설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실시설계적격자 지위를 획득했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35%의 지분을 확보했다.

지반 잔류침하를 최소화하고 1000년 빈도의 극한 홍수위 등 이상기후의 자연재해에도 안전하도록 설계했다는 게 호평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또 공항 이용자의 편의를 높이고 운항 안전성 및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무중단 공항' 운영계획을 수립한 점이 수주 배경으로 꼽힌다.

이번 수주를 통해 공항 공사 분야에서 다시 한번 독보적인 역량을 입증했다는 게 HJ중공업 건설부문 측 설명이다. 1971년 김포국제공항을 시작으로 1992년부터 현재까지 계속 확장공사가 진행 중인 인천국제공항까지 국내 공항 16개 중 13개 공항의 시공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등 국내 최대 공항공사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지금도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 중 3000억원 규모 제2여객터미널 서측 확장공사를 시공 중이다.

HJ중공업 건설부문 관계자는 "국내 및 세계 각지에서 축적한 공항 건설 실적과 노하우를 토대로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국내 최고의 공항건설 명가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지겠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