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 김정향의 ‘9월의 밤’

[투데이갤러리] 김정향의 ‘9월의 밤’

기사승인 2011. 09. 22. 0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eptember Evening 9월의 밤, oil on canvas, 190x131cm, 2010-2011
[아시아투데이=주진 기자] 작가 김정향의 화폭에는 맑은 하늘이나 햇빛에 반짝이는 물방울 등 자연의 다양한 모습이 등장한다.

기하학적 형상과 우연적인 효과의 반복, 자연색의 표현이 추상적인 형태로 어우러진 작품을 선보여 온 작가는 이번 신작에서도 자연의 기운차고 활발한 모습을 표현했다.

흡사 전통적인 오방색에 바탕을 둔 조각보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의 이 그림들 위에 작가는 여러 정형 비정형의 자연 모티브들을 심어 놓았다.

미술평론가 고충환은 이를 두고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자연 모티브의 이면에 어른거리는 그림자, 혹은 그 모티브를 낳은 원동력이며 생기에 해당한다”면서 “이는 작가가 원하는 시적공간이며 감각세계 이면에 놓인 원형적 세계, 가능성의 세계, 잠재적인 세계”라고 평가했다.

작가는 이같은 일련의 작업들을 ‘spiritoso’라고 부른다. 영적이고 정신적이라는 의미며, 활기 곧 살아있는 기운이라는 뜻이다.

갤러리 비케이 02-790-7079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